집에서 보는 정보

기쿠치병 원인 및 증상과 치료 본문

식품, 효능, 건강

기쿠치병 원인 및 증상과 치료

시토스 2022. 6. 19. 20:10

기쿠치병 원인 및 증상과 치료

기쿠치병은 일반적으로 발열과 림프절 병증을 나타내는 양성 질환으로 백인에서는 드물게 발생하며 주로 아시아계 여성에서 흔히 발생합니다. 기쿠치병은 조직구 괴사 림프절염으로도 알려져 있으며 림프절 병증과 발열을 특징으로 하며, 권태감, 체중감소 및 관절통을 포함한 전신증상과 관련된 통증, 압통 등이 발생하게 됩니다. 기쿠치병에 영향을 받는 환자는 대부분 30세 미만의 젊은 여성으로 소아에서 거의 보고되지 않고 있습니다.

 

기쿠치병 환자

기쿠치병은 주로 젊은 여성의 림프절에 발생하는 드물고 특발성이며 일반적으로 자가 제한적인 림프절염을 원인으로 합니다. 기쿠치병은 1972년에 일본에서 처음 기술했으며 가장 흔한 증상은 전신 징후 및 증상이 있거나 없는 경부 림프절 병증입니다. 임상 및 조직학적으로 기쿠치병은 림프종이나 전신성 홍반성 루푸스(SLE)로 오인될 수 있으며, 과거에는 여성 위주로 발병하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최근 보고서에 따른 비율은 1:1에 가깝습니다.

 

키쿠치병 기전

기쿠치병의 발병 기전은 잘 알려지지 않았지만, 선행 바이러스 감염 또는 자가면역 과정이 가장 일반적인 이론입니다. 바이러스 병인을 암시하는 질병 특성에는 부적절한 항생제 반응과 바이러스 반응을 나타내는 조직병리학적 특징이 포함됩니다. 그러나 기쿠치병과 특정 바이러스 사이에는 연관성이 없으며 자가면역 병인학 이론은 유전적으로 민감한 사람의 항원에 대한 T 세포 매개 면역 반응이라고 합니다.

 

기쿠치병 증상

기쿠치병은 일반적으로 여러 주에 걸쳐 진행되는 아급성 경과를 취합니다. 또한, 기쿠치병의 신체검사나 실험실 결과는 광범위하고 다양하게 나타날 수 있으며, 가장 흔한 두 가지 소견은, 후부 경부 림프절 병증과 발열입니다. 그러나 림프절 침범은 다른 영역을 포함하거나 일반화될 수 있어, 발열 외에도 환자는 체중감소, 쇠약, 관절통 및 야간 발한을 경험할 수 있습니다.

 

기쿠치병 림프절 병증

기쿠치병에서 발생하는 증상은, 발열과 통증, 림프절 비대뿐만 아니라, 발진, 두통도 나타날 수 있으며, 드물게는 간과 비장 비대, 관절통이 발생하기도 합니다. 또한, 권태감, 식욕 부진, 등의 전신증상이나 극도의 피로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또한, 기쿠치병으로 인한 림프절의 비대는 보통 한 부위에서 발생하지만 드물게 두 군데 이상에서 나타나기도 하며, 목 이외의 다른 림프절이 붓기도 합니다.

 

기쿠치병 원인

기쿠치병의 정확한 원인은 잘 알려지지 않았지만, 기쿠치병의 병인에 대해서는 감염성 바이러스와 자가면역질환이 원인이라는 이론이 있습니다. 일부에서는 바이러스와 박테리아를 포함한 다양한 감염원이 기쿠치병을 유발하는 요인으로 간주해 왔습니다. 또한, 바이러스가 기쿠치병을 일으킬 수 있기도 하지만 전신성 홍반성 루푸스와 같은 자가 면역 질환이 원인이라고 보기도 합니다.

기쿠치병은 다양한 감염성, 화학적, 물리적 및 종양성 인자에 대한 비특이적 과면역 반응으로 보고 있습니다. 특히 항인지질 증후군, 다발성 근염, 전신성 소아 특발성 관절염, 양측 포도막염, 관절염, 피부 괴사성 혈관염과 같은 다른 자가면역질환이 원인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또한, 기쿠치병은 유전적으로 민감한 사람에게서 다양한 비특이적 자극에 대한 T 세포 매개 면역 반응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기쿠치병에 도움이 되는 항염증제

기쿠치병을 일으킬 수 있는 바이러스는, 엡스타인바 바이러스(EBV), 단순 포진 1, 2형 바이러스, 수두 대상포진 바이러스, 거대 세포 바이러스, 인간 헤르페스 바이러스 등을 지목하고 있습니다. 또한, 파보바이러스 B19, 인유두종 바이러스(HPV), B형 간염 바이러스(HBV), 인간 T-림프 자극성 바이러스 1(HTLV-1), 풍진, 파라믹소바이러스, 파라인플루엔자 등도 기쿠치병을 유발할 수 있다고 하지만 생검 조직에서 바이러스 입자가 확인된 적이 없습니다.

 

기쿠치병 치료

기쿠치병 일반적으로 치료하지 않아도 몇 주 또는 몇 달 이내에 저절로 해결됩니다. 또한, 증상이 심할 때는, 진통제나 해열제 등의 비스테로이드성 항염증제를 복용해 림프절 병증과 관련된 발열과 통증 치료하는 데 사용할 수 있으며, 심각한 결절 또는 전신 질환에는 코르티코스테로이드가 처방될 수 있습니다. 또한, 드물게 기쿠치병이 재발할 수 있으며, 전신성 홍반성 루푸스로 발전하는 때도 있어 증상 호전된 이후에도 주의해야 합니다.

300x250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