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주신경성 실신 원인 및 전조 증상과 치료

미주신경성 실신 원인 및 전조 증상과 치료

미주신경성 실신은 갑작스러운 심박 수나 혈압 강하 등으로 발생하는 실신으로 뇌에 혈액과 산소가 부족하게 되면서 기절하게 됩니다. 미주신경성 실신은 피가 보이는 광경이나 극심한 정서적 고통과 같은 유발 요인에 과민해 발생하게 되며 신경 심인성 실신이라고도 하는데, 뇌로 가는 혈류가 줄어들면서 잠시 의식을 잃게 되며 일반적으로 치료가 필요하지 않지만, 실신 중에 상처를 입을 수도 있으며 삶의 질을 저하할 수 있습니다.

 

미주신경성 실신 여성

미주신경성 실신은 신경학적으로 유발된 혈압 강하 및 심박 수 감소로 인한 일시적인 의식 상실로, 기절하기 전에 발한, 시력 저하 또는 귀울림 등을 경험할 수 있으며, 잠깐 기절하기도 하지만 의식이 없는 동안 경련을 일으킬 수 있으며 가장 큰 위험 요인은 낙상으로 인한 부상을 꼽을 수 있습니다. 미주신경성 실신은 통증이나 감정적 혼란 때문에 유발될 수 있지만, 때로는 알 수 없는 요인으로 인해 발생하기도 합니다.

 

미주신경성 실신 전조 증상

실신은 미주신경성 실신의 특징적인 증상으로 기절하기 전에 전조 증상이 나타날 수도 있습니다. 속이 메스껍거나 열이 나고 창백해질 수 있으며, 손바닥에 땀이 나고 어지럽거나 시야가 흐려지기도 합니다. 이러한 유형의 실신은 거의 앉아 있거나 서 있는 자세에서 발생하기 때문에 이러한 전조 증상이 나타날 때 누워 있으면 실신을 예방할 수 있지만 모든 사람이 기절하기 전에 전조 증상이 보이는 것은 아닙니다.

미주신경성 실신은 보통 발생하기 전에 아찔한 현기증을 경험할 수 있으며 어지럽고 속이 메슥거리기도 하며, 피부가 창백하고 식은땀이 나기도 하며, 시야가 좁아지거나 피로감을 느끼는 등의 전조 증상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또한, 미주신경성 실신은 갑자기 발생하기도 하며, 일반적으로 1분 이내에 깨어나고 약 15분에서 30분 이내에 회복되기도 하지만, 기절한 후 너무 빨리 일어서면 다시 기절할 위험이 있습니다.

 

미주신경성 실신 원인

미주신경성 실신은 특정 감정적 또는 환경적 요인에 대한 반응으로 부교감 신경계가 활성화되어 발생하는 것으로 일반적으로 장기간 서 있는 후에 발생합니다. 또한, 단식과 탈수, 붐비거나 지나치게 따뜻한 환경, 피와 바늘을 보는 것과 같은 과도한 스트레스나 공포로 인해 유발될 수 있습니다. 또한, 미주신경성 실신은 느린 맥박과 말초 혈관 확장으로 혈압이 떨어지게 되고 뇌로 가는 산소를 감소시켜 대뇌 관류 저하 및 의식 상실을 초래합니다.

 

미주신경성 실신 원인 공포

미주신경성 실신의 원인은 불분명하지만, 일부에서는, 혈관의 미주신경 반응이 외상의 지혈을 돕기 위한 적은 반응의 과장으로 발생하는 증상이라고도 합니다. 이는 외상을 입은 상황에서 우리 몸이 반사적으로 혈압과 심박 수를 낮추어 출혈량을 줄이는 것이라는 것입니다. 또한, 미주신경성 실신은 증후군에 대한 유전적 요인으로 발생하는 것으로도 알려져 있습니다.

 

미주신경성 실신 치료

미주신경성 실신은 일반적으로 저혈압 치료에 사용되는 플루드로코르티손 아세테이트라는 약물이 미주신경성 실신을 예방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또한, 세로토닌 재흡수 억제제도 사용할 수 있으며, 발 운동, 서 있을 때 다리 근육 긴장을 줄이고, 압박 스타킹 착용 등으로 다리에 혈액이 고이는 것을 줄이는 것도 도움이 됩니다. 또한, 고혈압이 없는 사람은 염분 섭취를 늘리는 것도 도움이 되며, 덥고 붐비는 장소에서 장시간 서 있는 것을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미주신경성 실신 예방

미주신경성 실신은 발생하는 사람에게서 재발하는 경향이 있지만 전 세계적으로, 3명 중 1명이 일생에 걸쳐 적어도 한 번 이상은 경험하는 증상으로 매우 흔하게 발생합니다. 또한, 미주신경성 실신은 일시적으로 발생하며 얼마 동안은 사라질 수 있지만, 유발 요인에 노출되면 언제든지 재발할 수 있어 원인을 알고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미주신경성 실신은 일반적으로 자주 발생하지 않고 예방 조치 외에 다른 치료가 필요하지 않습니다.

 

미주신경성 실신 예방법 물마시기

혈관 미주신경성 실신을 예방하는 것은 오랜 시간 서 있거나 피를 보거나 공포를 느끼는 것과 같은 유발 요인을 피하는 것입니다. 또한, 적절한 혈액량을 유지하기 위해서 철분 섭취가 도움이 될 수 있으며 평소 충분한 수분을 보충하고 기립 저혈압을 예방하기 위해서라도 눕거나 앉은 자세에서 천천히 일어나야 합니다. 또한, 실신의 전조 증상을 인식하면 바닥에 누워 휴식을 취하면 완전한 실신으로 진행되는 것을 방지하고 낙상의 위험을 줄일 수 있습니다.

300x250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