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후 회복에 좋은 미역 효능, 부작용

미역은 산후 회복을 위하여 산모들이 즐겨 드시는 미역에대해 알아봅니다. 미역은 좋은 음식으로 이용하기도 하지만, 한방에서는 미역을 해채, 감곽, 자채, 해대 등으로 부르며, 약용으로도 사용하고 있습니다. 산후조리와 성인병 예방에도 좋으며, 어혈을 풀어주는 치료제로도 사용 하고 있는 미역은, 우리나라의 해안에 고루 분포하고 있습니다. 겨울에서 봄에 주로 채취하며, 맛도 이 시기에 가장 좋습니다. 바다에서는 전복과 소라의 주요 먹이이지만, 우리나라를 비롯해, 일본과 중국에서도 식용하고 있습니다. 서양쪽에서는 바다의 잡풀정도로 취급하며, 식용으로 사용하지 않는데, 미역의 성분과 효능을 잘 모르기 때문일 것입니다.

 


미역은 식이섬유와 칼륨, 칼슘, 요오드 등이 풍부한 식품입니다. 신체의 신진대사를 활발하게 하고,산모의 어혈을 제거하고 ,늘어난 자궁을 수축시켜주는 산후회복에도 매우 좋은 식품인 것입니다. 미역은, 산후조리와, 변비와·비만을 예방하고, 철분과·칼슘을 보충해주는 식품이기도 하여 산모 뿐아니라, 모든 사람들의 건강식이도 한것입니다. 특히 우리나라에서 채취되는 미역은 그 품질이 좋아서, 고려시대 부터는, 중국에 수출했다는 기록이 있다고 합니다.

 


미역은 예로부터, 산후선약(産後仙藥)이라 하며, 산모가 출산한 후에는 반드시, 미역국을 먹도록 하였습니다. 또한 이것을, '첫국밥'이라 불렀는데, 이때 사용하는 미역을 '해산미역'이라고 불렀으며, 미역의 질이좋고 넓고 긴 것을 골라서, 미역값은 깎지 않고 샀다고 전해 옵니다. 또한, 동의보감의 기록 에는, "해채는 성질이 차고 맛이 짜며 독이 없으며, 효능은, 열이 나면서 답답한 것을 없애고 기가 뭉친 것을 치료하고, 오줌을 잘 나가게 한다"고 기록 되어  있습니다.

 


미역에는 요오드 성분이 풍부하여, 미역을 많이 먹은 산모의 젖은 아이에게도 좋아, 미역국을 많이먹은 젖을 먹은 아이는 갑선선호르몬이 많이 생성되어, 성장 호르몬과 비슷한 역할을 하는 10세 전까지는 성장을 촉진하는 역할도 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또한 피를 맑게하고 콜레스테롤과 중성지방을 억제하여, 대소변의 배출을 원활하게 하고 비만을 방지하고, 동맥경화나, 당뇨병 같은 성인병에도 효능이 좋은 식품입니다, 그러나 미역도 부작용을 동반할수 있으니 너무 과한 것은 좋지 않다고 합니다. 몸이 차고, 비와 위장이 약하거나 대변을 묽게 보는 사람은 주의해야합니다


300x250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