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서 보는 정보

동맥경화로 인한 뇌졸중은 뇌출혈과 뇌경색으로 본문

식품, 효능, 건강

동맥경화로 인한 뇌졸중은 뇌출혈과 뇌경색으로

시토스 2017. 7. 3. 13:36

고혈압이나 동맥경화로 인한 뇌졸중은 뇌출혈과 뇌경색으로 나타나고 있으며, 뇌혈관이 막혀 뇌손상을 일으키는 뇌경색과 뇌혈관이 터져서 생기는 뇌출혈로 나눌 수  있습니다. 뇌경색은 뇌조직 손상에 따른 신체·정신적 장애를 일으키는 질환으로 손상된 뇌의 위치와 기능에 따라 다양하게 나타날 수 있는 질환으로 주요 증상으로는, 한쪽 팔다리의 힘이 빠지거나 얼굴이나 몸의 반쪽 감각이 둔해지는 증상, 말하거나 발음하기가 어려운 증상, 주변 시야가 좁아지고 물체가 여러 개로 겹쳐 보이는 증상, 동작이 서툴고 섬세한 움직임을 할 수 없는 증상 등이 있습니다. 특히 뇌경색은 다른 뇌질환과 달리 이러한 증상들이 징후도 없이 갑자기 발생하는 특징을 보이고 있습니다.

 

뇌졸중, 뇌출혈, 뇌경색, 고혈압,  동맥경화,


뇌졸중은 암, 심장질환과 함께 3대 사망원인의 하나로 단일 질환으로는 국내 사망률 1위를 차지하며 치매를 부를수 있는 무서운 질병입니다. 뇌졸중 중에서도 뇌혈관이 막혀서 발생하는 뇌경색은 아직까지 확실한 치료법이 개발되지 않아 예방만이 최선의 치료라고 할 수 있습니다. 현재까지 알려진 뇌졸중 위험요소는 고령·고혈압·당뇨·고지혈증·흡연·심장 질환 등이다. 사실 이러한 요소들은 평소 특이증상이 없는 경우가 많아 모르고 지나치기가 쉽습니다.

 


따라서 뇌경색 위협이 언제 어디서든 올 수 있다는 것을 기억하고, 특별한 증상이 없더라도 주기적으로 건강검진을 받아야 하며, 만약 뇌경색을 치료한 환자라면 2차 예방에 더욱 신경 써야 합니다. 뇌졸중을 겪은 환자 10명 가운데 4명이 5년 이내에 재발을 경험하고 있으며, 그 중 절반이 사망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지속적으로 항혈소판제나 항응고제와 같은 뇌경색 예방제를 복용하고, 위험요소가 생기지 않도록 생활방식을 조절해야 재발을 막을 수 있습니다.

 


뇌경색은, 골든아워가 있는 질환으로 증상이 발생 한후 3시간 이내 병원을 찾으서 혈전 용해제 주사를 맞으면 부작용을 줄일수 있습니다. 뇌경색은, 막힌 혈관을 뚫어 뇌 혈류를 회복시키는 것이 가장 효과적인 치료법이지만, 3시간이 지나게 되면 혈전 용해치료를 받을 수 없고 최근에는 미세 도관을 이용한 혈전제거시술이 개발되어 높은 치료 성과를 보이고 있지만 이 또한 6시간 이내에 치료를 받아야 효과를 기대할 수 있습니다. 뇌경색을 미리 막지 못한 경우라면 경동맥내막절제 수술과 스텐트삽입 시술을 시행할 수 있습니다.

 


한국건강관리협회 대구지부 이종주 원장은, ‘대다수의 뇌경색 환자를 문진해 본 결과 평소 위험요소를 느꼈음에도 치료하지 않거나 혹은 위험요소가 있는지조차 몰랐던 경우가 꽤 있었다고 하면서도, ‘뇌 조직은 한 번 손상되면 재생이 어렵고 회복이 힘들어 장애 후유증을 남긴다. 예방이 최선이므로 주기적인 검진과 철저한 자기관리, 증상을 느꼈다면 골든타임을 놓치지 않는 신속함이 필요하다고 말하면서 뇌경색이 오더라도 골든타임을 놏치지 않도록 발빠른 대처를 강조하고 있습니다

300x250
0 Comments